1. 공지사항
  2. 논평/성명
  3. 활동소식(사진)
  4. 언론보도
  5. 두근두근615(통일웹진)
  6. 회원단체소식
  7. 615남측위원회소식
  8. 학술행사안내
  9. 통일뉴스
  10. 통일경연대회온라인투표
  11. 통일의식설문조사
  12. 615 대합창운동
  13. 자유게시판
  14. 통일관련뉴스link
  웹 2.0시대의 새로운 소통. 트위터!!!    6.15공동선언실천 대전본부 해피로그
2020.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포인트 랭킹 Top 10

  • 1위. 양지
    295점
  • 2위. 철봉맨
    190점
  • 3위. dmz
    70점
  • 4위. 파란하늘
    70점
  • 5위. 실천지기
    60점
  • 6위. 화영12
    50점
  • 7위. 민주노동당 대전시당
    45점
  • 8위. lole2600
    40점
  • 9위. super junior
    40점
  • 10위. 국화
    35점
번호
글쓴이
공지 [성명서] 구시대 냉전의 산물 유엔사를 연명하고, 일본자위대의 한반도 재진출의 길을 열어주는 미국을 규탄한다!
615대전본부
829   2019-07-12
14 6.15_10th기념시 철원오대쌀이 맛좋은 이유_[함순례] image
615대전본부
2546   2010-06-02
철원오대쌀이 맛좋은 이유 [함순례] 남과 북의 눈빛이라네 보고 있어도 되돌아서도 팽팽한 노릇노릇 쌀눈 같은 마음, 차마 거둘 수 없는  
13 6.15_10th기념시 새벽 무렵_[이정섭] image
615대전본부
2744   2010-06-02
새벽 무렵 [이정섭] 바람은 늘 거리에 있었다 바람의 살갗에 처음 가지가 닿았을 때 물길은 적막했다 한 가지가 한 가지에 닿아 차오르던 말들 나누지 못한 온기가 흘러내리고 헐거워지는 벽 투명해지는 몸 가지의 피로 가지는 살아나는 것...  
12 6.15_10th기념시 자본시장_[김백겸] image
615대전본부
2789   2010-06-02
자본시장 [김백겸] 거짓을 찬양하는 늑대를 보라 적자생존의 밀림에서 진화의 지혜가 다듬고 만들어준 발톱과 이빨이라고 자랑한다 양들은 함정에 빠져 숲의 어둠 속으로 들어간다 늑대의 식욕아래 피가 흐르고 살이 먹힌다 그 거짓으로 배...  
11 6.15_10th기념시 天山北路_[권덕하] image
615대전본부
2935   2010-06-02
天山北路 [권덕하] 새들이 줄지어 가네 산천을 그리며 가네 골 따라 짙은 숲이 되어 기슭 따라 거센 물살이 되어 그리운 것 온몸으로 그리며 굽이굽이 오랜 길 가네 북두에 눈 맞추고 밤하늘에 환한 물길을 여네  
10 6.15_10th기념시 통일전망대 가는 길_[박종빈] 1 image
615대전본부
3058   2010-06-02
통일전망대 가는 길 [박종빈] 자식 같은 군인에게 검문을 받으며 우리는 애써 외면하고 있었네 화진포, 내려놓은 가슴 마다 들쑥술 독한 향기가 진붉게 물들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네 바람의 생각을 무수히 쥐었다 놓아버리는 갈대여 하늘눈...  
9 6.15_10th기념시 지워진 사람_[김규성] image
615대전본부
3082   2010-06-02
지워진 사람 [김규성] 지워진 여자가 살고 있다. 남쪽으로 치면 이른바 제적부에 오른 것 꽃 짧은 여름과 긴 겨울의 계절이 그의 고향이다. 여름장마에 실종되었다는 풍문이다. 그의 입에선 말이 새지 않는다. 대신, 눈물이 샌다. 짐 싸다...  
8 6.15_10th기념시 나침반_[황진성] image
615대전본부
3115   2010-06-02
나침반 [황진성] 내 머리는 북쪽을 향해 눕는다. 내가 탄 기차는 도라지꽃 만발한 도라산을 향한다. 하얀 바람꽃 향기 속 아버지를 만난다. 썩지 못한 훈장이 흙속에 묻혀 있다. 흑백의 그리움에 채여 나는 번번이 넘어 진다. 찢어진 발...  
7 6.15_10th기념시 오른손과 왼손_[김희정] image
615대전본부
3262   2010-06-02
오른손과 왼손 -6.15 10주년 [김희정] 오른손만 가지고 얼마나 오랜 세월 살아왔던가 한 손으로 살아온 불편한 기억들 상처의 나이테를 만들어 60년을 돌고 돌았다 서로 모른 체 하며 잠자고 밥 먹고 일하고 사랑하는 사람 안으려 했다 오른...  
6 6.15_10th기념시 꽃샘추위_[장현우] image
615대전본부
3425   2010-06-02
꽃샘추위 [장현우] 제 철인 양 종종거리며 집 나간 마음도 막 벙글거리며 피어나는 냉이 꽃도 아 하고 벌리다 한일자로 입 꾹 닫고 풀어진 옷깃을 여민다 이런 역주행이 한 조금이나 가겠어? 고추밭에 똥부터 내야겠다  
5 6.15_10th기념시 말씀_[윤임수] image
615대전본부
3510   2010-06-02
말씀 [윤임수] 얘야, 그렇게 하고 싶지는 않구나 금강산이 좋다고들 하지만 고향도 아닌데 하루 이틀 관광길 남들 따라가서 눈물 몇 방울 찔끔거리기는 싫구나 사람의 마을에서 말 한마디 붙여보지 못하고 아픔도 설렘도 끝내 풀어내지 ...  
4 6.15_10th기념시 민족자주통일비_[조용숙] image
615대전본부
3564   2010-06-02
민족자주통일비* [조용숙] 친정어머니가 남긴 유산 탈탈 털어 민족자주통일비 세우던 날 7. 4공동성명과 6.15남북공동성명 조항들을 머리와 가슴에 새겨 넣은 정 할머니 스물넷에 삼개월 된 아들하나 가슴에 안고 통일 운동에 받친 팔십 ...  
3 6.15_10th기념시 꽃밭에서_[육근상] image
615대전본부
3673   2010-06-02
꽃밭에서 [육근상] 예쁜 꽃들이 모여 앉아 재잘거린다 검댕이 까맣게 묻어나는 골목에서 아무렇게나 피어있는 꽃들이다 코를 막은 사람들은 쉽게도 지나쳐 버리지만 저희는 저희끼리 검댕이 닦아내며 제법 바람에 날릴 줄도 안다 예솔이 은지...  
2 6.15_10th기념시 그믐달_[김광선] image
615대전본부
3674   2010-06-02
그믐달 [김광선] 그 것은, 납처럼 굳은 새벽길 미명의 하늘에 걸려 있었다 그렇게 닳기 전까지는 무던히도 가슴 저민 이의 꿈이었을 것이다 휘휘, 유빙처럼 떠도는 구름 때때로 가려도 포기마다 끌어당겨 베는 유연한 몸매의 안쪽으...  
1 6.15_10th기념시 그날 이후_[김병호] image
615대전본부
3812   2010-06-02
그날 이후 [김병호] 우리가 마주잡았던 건 손이 아니라고 하자 우리가 부둥켜안았던 건 피톨 요동치는 몸이 아니었다고 하자 우리 목청 가득 차 흘러넘쳤던 건 함성이 아니라고 하자 그래서 그래서 우리는 지금 사람이 아니라 그냥 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