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지사항
  2. 논평/성명
  3. 활동소식(사진)
  4. 언론보도
  5. 두근두근615(통일웹진)
  6. 회원단체소식
  7. 615남측위원회소식
  8. 학술행사안내
  9. 통일뉴스
  10. 통일경연대회온라인투표
  11. 통일의식설문조사
  12. 615 대합창운동
  13. 자유게시판
  14. 통일관련뉴스link
  웹 2.0시대의 새로운 소통. 트위터!!!    6.15공동선언실천 대전본부 해피로그
2021.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포인트 랭킹 Top 10

  • 1위. 양지
    295점
  • 2위. 철봉맨
    195점
  • 3위. dmz
    70점
  • 4위. 파란하늘
    70점
  • 5위. 실천지기
    60점
  • 6위. 화영12
    50점
  • 7위. 민주노동당 대전시당
    45점
  • 8위. lole2600
    40점
  • 9위. super junior
    40점
  • 10위. 국화
    35점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130397
경찰관이 시민단체 활동가에 "빨갱이"
대전둔산署 A정보관 발언 논란
시민단체, 대전청장 사과 촉구
데스크승인 [ 6면 ] 2013.05.30   서지원 | jiwon401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 회원들이 29일 대전지방경찰청 앞에서 경찰공무원의 ‘빨갱이’ 발언 규탄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ggilbo.com

대전의 한 경찰이 시민단체 활동가와 전화통화 중 부적절한 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대전경찰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대전본부(이하 6·15 대전본부)에 따르면 둔산경찰서 소속 A 정보관은 지난 27일 시민단체 활동가와 전화 통화를 끝낸 뒤 통화 종료 버튼을 누르지 않은 상태에서 동료 정보관에게 활동가를 지칭해 “저 빨갱이 xx”라고 말했다.

이에 6·15 대전본부는 이날 대전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단체 활동가에 대한 경찰의 시대착오적 인식에서 빚어진 문제라며 대전경찰청장의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경찰관이 단체 관계자를 지칭하며 ‘빨갱이’라는 단어를 사용해 국민 분열을 부추기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며 “사회정의를 바로 세워야 할 경찰이 시민단체 활동가에게 빨갱이 xx 운운한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경찰들의 공직기강을 제대로 확립하지 못하고 ‘빨갱이 새끼’발언을 하도록 방치한 대전지방경찰청장에게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대전경찰청 측은 “(해당 경찰관이) 전화기가 꺼진 줄 알고 동료와 대화하는 과정에서 그런 단어를 사용했다”고 시인한 뒤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잘못을 인정하는 문자메시지도 보냈다”고 해명했다.

조회수 1372